로고

부여군, 우즈베키스탄에 ‘K영농 기지’ 구축

부여군, 기초지자체 최초 해외농업자원분야 개발 수출

김선빈 기자 | 기사입력 2023/06/19 [17:47]

부여군, 우즈베키스탄에 ‘K영농 기지’ 구축

부여군, 기초지자체 최초 해외농업자원분야 개발 수출

김선빈 기자 | 입력 : 2023/06/19 [17:47]

 

▲ 부여군은 지난 2일부터 7일까지 우즈베키스탄 나망간주를 방문해 선진농업을 기반으로 한 상호 번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사진=부여군)

 

[글로벌가족신문] 부여군이 기초지자체 최초로 우즈베키스탄 나망간주 미개발지에 대규모 ‘영농단지’ 조성에 나선다.

 

지난 19일 부여군은 우즈베키스탄 나망간주에 1000ha 축구장 1400개 면적에 달하는 땅을 49년간 무상으로 임차해 농업특화단지인 ‘K-부여굿뜨래 농업특화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은 부여군과 국내 농업 관련 기업이 기술과 자본을 제공하고, 나망간주는 토지와 인력을 제공한다는 게 골자다. 부여군은 내년부터 2033년까지 40ha 규모의 시범농장을 나망간주에 구축하게 된다. 우즈베키스탄의 농업 자원과 부여군의 첨단 농업 기술이 만나 높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두 지자체는 기대하고 있다.

 

특히 부여군은 물류비 부담과 신선도 유지 문제로 동남아시아에 머물렀던 과채류 수출 지역을 중동과 유럽, 러시아까지 확대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나망간주에서 유럽까지는 열차 수송이 가능해 글로벌 시장의 교두보 역할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나망간주는 첨단농업기술 습득으로 생산성 향상 등 전체적인 농업발전을 꾀한다. 우즈베키스탄은 2030년까지 약 5만5000ha의 신규 온실을 건설할 예정이어서 스마트팜 분야 2.5세대 고도화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부여군과의 교류에 거는 기대가 크다.

 

해외 영농기지 건설은 식량안보라는 국가전략 측면에서도 중요하다. 군은 이번 협약과 k-부여 굿뜨래 농업특화단지 조성을 바탕으로 식량 위기가 닥쳤을 때 부여군이 국내로 식량을 반입하는 해외 기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진다는 구상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정부의 해외농업개발 사업에 하나의 전기를 마련했다고 생각한다”며 “나망간주의 영농기지는 평소엔 우리 농산물의 해외 수출기지, 식량 위기 땐 우리에게 식량을 공급하는 기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익산시, 베트남 계절근로자 선발 직접 나섰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