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2024년의 힘찬 시작은 대전시향과 함께

정철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1/04 [09:57]

2024년의 힘찬 시작은 대전시향과 함께

정철환 기자 | 입력 : 2024/01/04 [09:57]

▲ 2024년의 힘찬 시작을 대전시향과 함께_공연 포스터

 

[글로벌가족신문] 대전시립교향악단은 12일 저녁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마스터즈 시리즈 1‘신년음악회’를 연다.

 

1984년 창단한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올해 창단 40주년을 맞아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갈 계획이다. ‘신년음악회’는 그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무대이다.

 

작년 5월 취임 후 다양한 레퍼토리와 수준 높은 연주로 음악 애호가들의 주목을 받은 예술감독 여자경의 지휘 아래, 세련된 소리와 깊은 감성으로 대중들에게 판소리를 알리고 있는 소리꾼 고영열이 함께해 풍성한 무대를 만들 예정이다.

 

공연은 신년 음악회라면 빠질 수 없는 왈츠의 황제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오페레타 ‘박쥐’ 서곡으로 힘차게 시작한다.

 

이어서 소리꾼 고영열이 대전시향과 함께 ‘사랑가’, ‘북’, ‘신뱃노래’ 등을 협연하며 공연장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신년음악회의 대미를 장식할 곡은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제9번 ‘신세계로부터’이다. 대전시향이 선사하는 아름다운 하모니와 환희의 팡파르가 어우러져 희망 가득한 2024 갑진년을 여는 최고의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주는 휴식 포함 약 90분간 진행되며, 예매는 공연 전일 오후 5시까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 대전예술의전당 홈페이지, 인터파크등에서 가능하다. 취학아동 이상 관람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의왕시, 2024년 베트남 학생 국제 문화교류 프로그램 진행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