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 북부 의과대학’ 신설 촉구 공동성명 발표

가자! 대진대 의대,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가 뭉쳤다!

김선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2/02 [16:55]

‘경기 북부 의과대학’ 신설 촉구 공동성명 발표

가자! 대진대 의대,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가 뭉쳤다!

김선빈 기자 | 입력 : 2024/02/02 [16:55]

▲ ‘경기 북부 의과대학’ 신설 촉구 공동성명 발표

 

[글로벌가족신문] 대진대학교는 2일 15시 대학 본관 국제 세미나실에서 경기 북부 의과대학 신설 촉구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공동성명은 대진대학교 의과대학 설립추진단(단장 한만소, 이하 의대 추진단) 주관으로 경기 북부의 동두천·포천, 강원 북부의 고성·철원 지자체장과 의회 의장, 지역 국회의원, 대통령 직속 강원특별자치도 지방시대 위원장들이 동참해 진행했다.

경기도 포천시에 소재하고 있는 대진대는 1992년 개교 당시부터 경기 북부 지역의 낙후된 의료 체계와 지역사회에 대한 공적 역할 수행을 목적으로 의대 설립을 준비해 왔다.

특히 대진대는 재단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부지 및 부속병원을 이미 확보한 상태며 의생명학, 응용화학, 간호학, 보건학을 기반으로 단과대를 운영하는 등 의대를 뒷받침할 인프라와 교육 환경을 두루 갖췄다.

정부의 의대 정책 발표가 임박한 시기에 진행된 이날 행사는 참석자 모두 “기존 의대 정원 증원 방식은 답이 될 수 없다”라며, ‘필수 의료 전공’과 ‘지역 의사’ 배출로 정주할 수 있도록 만드는 지역 공공의료 체계 마련이 당면 과제임을 강조했다.

한만소 의대추진단장은 공동성명 발표를 통해 “유일한 사립대로 정부의 재정 지원 없이도 의대 설립이 가능하며, 이미 3,000여 병상에 가까운 의료 인프라를 확보한 곳, 특히 필수 진료과 전공, 지역 의사제 도입, 군의관 양성 등 정부 정책에 부합하는 맞춤형 비전을 제시한 대진대가 공공의료 개선의 본보기가 될 수 있다”고 밝히며, 정부에 경기 북부 의과대학 신설을 강력히 촉구했다.

더불어 경기 북부 대표로 참석한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대진대는 재정, 의료·교육 인프라 등 의과대학 운영 최적 조건 및 낙후된 접경지 의료 환경을 단박에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라면서 “의사협회 반대에 대항할 명분과 실리를 모두 갖춘 해법이다”라고 의대 유치를 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의왕시, 2024년 베트남 학생 국제 문화교류 프로그램 진행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