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울산시, 2024년 지방하천 정비사업 추진

북구 정자천·상안천, 울주군 중리천·서사천 등 6개 하천
치수 능력 증대 통한 재해예방 및 쾌적한 하천환경 조성

김선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2/12 [09:40]

울산시, 2024년 지방하천 정비사업 추진

북구 정자천·상안천, 울주군 중리천·서사천 등 6개 하천
치수 능력 증대 통한 재해예방 및 쾌적한 하천환경 조성

김선빈 기자 | 입력 : 2024/02/12 [09:40]

▲ 울산시청     

 

[글로벌가족신문] 울산시는 치수 능력 증대를 통한 재해예방과 쾌적한 하천환경 조성을 위해 ‘2024년 지방하천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오는 2026년까지 북구 정자천과 상안천, 울주군의 중리천, 서사천, 외사천, 주원천 등 6개의 하천 및 부속시설물 10.7㎞를 정비하는 것으로 사업시행자는 북구와 울주군이다.

 

울산시는 이를 위해 우선 2월 중으로 68억 원의 예산을 북구와 울주군에 교부할 예정이다.

 

총사업비는 385억 4,600만 원으로 울산시와 해당 구군 간의 분담비율에 따라 마련할 예정이며, 현재 북구와 울주군에서는 하천별 정비사업을 위한 실시설계와 토지보상 등을 진행 중에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치수능력 증대를 통한 재해예방 뿐만 아니라 쾌적한 하천환경 조성으로 시민들에게 신뢰받는 대표적인 친수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천 정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효율적인 하천 관리와 운영을 위해 오는 2025년 10월까지 울산지역 지방하천 100개소(총연장 L=436.28㎞)에 대한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의왕시, 2024년 베트남 학생 국제 문화교류 프로그램 진행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