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가족신문

대전시립교향악단, 2024년 첫 실내악 공연

챔버 시리즈 바이올린과 실내악Ⅰ… 이고르 그루프만 객원리더 참여

정철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3/20 [10:07]

대전시립교향악단, 2024년 첫 실내악 공연

챔버 시리즈 바이올린과 실내악Ⅰ… 이고르 그루프만 객원리더 참여

정철환 기자 | 입력 : 2024/03/20 [10:07]

 

▲ 대전시립교향악단, 2024년 첫 실내악 공연

 

[글로벌가족신문] 대전시립교향악단은 26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2024년 첫 챔버 시리즈로 ‘바이올린과 실내악 Ⅰ’을 선보인다.

 

대전시향의 챔버 시리즈는 앙상블 연주자들이 서로 주고받는 호흡은 물론, 연주자들의 손끝 떨림까지 볼 수 있는 정교함을 선사하며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올해 4번의 연주가 예정돼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20세기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레오니드 코간과 야샤 하이페츠의 전통을 계승하여 깊이 있는 음악 해석과 섬세한 음악성으로 호평받으며 유럽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이고르 그루프만이 객원리더로 함께한다.

 

그루프만은 2017년에 대전시향과 함께 연주한 후 여러 차례 관객들로부터 다시 무대에서 보고 싶은 연주자로 꼽혀 7년 만에 호흡을 맞추게 됐다.

 

연주회는 비발디의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 가단조’로 문을 연다. 후기 바로크 시대를 대표하는 이탈리아 작곡가 비발디는 현과 콘티누오 편성의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을 많이 남겼는데, 그중 이 작품은 오늘날 이중 협주곡의 본보기를 보여주는 곡이다.

 

이어지는 곡은 레스피기의 ‘고풍스러운 아리아와 춤곡 모음곡 제3번’이다. 20세기 이탈리아 음악계에 관현악 르네상스를 일으킨 레스피기는 성가와 이탈리아 민요의 정신을 작품에 접목하는 시도를 즐겨 했는데 이 작품 또한 그런 특징을 가지고 있다.

 

연주회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곡은 차이콥스키의 현악 육중주 ‘피렌체의 추억’이다. 본래 육중주곡이지만 이번 연주에서는 현악 오케스트라로 연주하여 더욱 풍부한 소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고아한 매력의 피렌체에서 받은 예술적 영감을 고스란히 담은 이 작품에는 러시아인 차이콥스키의 눈에 비친 이탈리아의 모습과 고국에 대한 그리움이 묻어난다.

 

이번 연주는 선보이는 3곡 모두가 이탈리아와 연관이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서로 다른 시대와 배경에서 바라보며 묘사한 이탈리아의 매력을 이번 연주에서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예매는 공연 전일 오후 5시까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 대전예술의전당 홈페이지, 인터파크 등에서 가능하며, 취학아동 이상 관람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인천시, 톈진시와 질병보건분야 협력 위한 학술교류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