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가족신문

‘제조업 근간’ 뿌리산업 육성에 6369억 투자…지속성장 체계 구축

산업부, 올해 뿌리산업 진흥 실행계획 심의·의결
외국인 양성대학 13곳으로 확대…안전설비 투자 지원도 늘려
자동화·지능화 지원…지자체-지역혁신기관 연계도 강화키로

정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4/08 [21:41]

‘제조업 근간’ 뿌리산업 육성에 6369억 투자…지속성장 체계 구축

산업부, 올해 뿌리산업 진흥 실행계획 심의·의결
외국인 양성대학 13곳으로 확대…안전설비 투자 지원도 늘려
자동화·지능화 지원…지자체-지역혁신기관 연계도 강화키로

정철민 기자 | 입력 : 2024/04/08 [21:41]

정부는 뿌리산업의 첨단화와 지속성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보다 57% 늘어난 6369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제23차 뿌리산업발전위원회를 서면으로 개최, 올해 뿌리산업 진흥 실행계획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제3차 뿌리산업 진흥 기본계획(’23~’27)의 연차별 실행 계획으로, 범부처별 뿌리산업 육성을 위해 추진하는 연구개발(R&D), 인력, 경영지원 등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총망라해 수립됐다.

 

정부는 올해 뿌리산업의 기술 혁신과 지속 성장을 목표로 ▲인력·자금 등 안정적인 성장 지원 ▲기업 혁신역량 제고 ▲첨단뿌리산업의 제도·기반 마련에 대한 세부 추진 과제를 마련했다.

 

▲ 2024년도 뿌리산업 진흥 실행계획 정책 추진 방향  ©



먼저, 뿌리기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차세대 뿌리산업 전문인력 양성 사업을 신규 추진한다. 뿌리산업 외국인 양성대학은 지난해 9곳에서 올해 13곳으로 늘려 운영한다.

 

사고위험이 많은 뿌리공정 등의 사업장에 대해서는 노후·위험공정 개선 등 안전설비 투자 지원도 확대한다.

 

아울러 DX(디지털전환), 기술 개발 등 뿌리산업의 혁신역량 지원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뿌리기업 생산성 제고를 위한 자동화·지능화 지원(175억 원) ▲공정 혁신을 위한 디지털 전환 촉진(87억 원) ▲신사업 진출을 위한 비즈(BIZ) 플랫폼(10억 원) 등 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지난해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차세대 공통·핵심 뿌리기술개발(2025~2030년 1131억 원)을 실행하기 위한 상세 추진 전략도 마련할 예정이다.

 

정부는 뿌리산업 제도·기반 확충에도 나선다.

 

전국 뿌리기업 밀집 지역의 공동 인프라 구축 등을 지원하는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 사업을 개편해 지자체와 지역혁신기관과의 연계를 강화한다.

 

이와 함께 핵심뿌리기술의 지정요건 등에 관한 고시에 지정돼 있는 핵심뿌리기술 목록을 최신 기술 트렌드를 반영해 현행화해 나간다.

 

산업부는 “관계부처와 함께 이번 실행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 뿌리산업이 우리 국가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든든한 기반 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인천시, 톈진시와 질병보건분야 협력 위한 학술교류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