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가족신문

역대급 라인업… 제20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서 선보일 작품들

안산에서 만나보는 국내외 6개국 97개 작품 및 프로그램

정철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17 [10:39]

역대급 라인업… 제20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서 선보일 작품들

안산에서 만나보는 국내외 6개국 97개 작품 및 프로그램

정철환 기자 | 입력 : 2024/04/17 [10:39]

 

▲ 제20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 라인업

 

[글로벌가족신문] 아시아 대표 거리예술축제이자 안산시의 상징적 공연예술축제인 ‘제20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의 최종 라인업이 공개됐다. 한국, 스페인, 영국, 일본, 캐나다, 프랑스 등 6개국에서 97개 작품 및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역대급 규모다.

 

안산시(시장 이민근)와 안산문화재단(대표이사 이성운)은 내달 4일부터 6일까지 제20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가 안산문화광장 일대와 안산호수공원 중앙광장에서 펼쳐진다고 17일 밝혔다.

 

제20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는 지난 2005년부터 20년간 시민과 함께 호흡해 온 국내 대표 거리예술축제다. 매년 5월 어린이날 전후로 안산문화광장 일대를 공연, 거리미술, 놀이, 워크숍으로 채우며 시민에게 예술적 감동과 일상의 특별한경험을 선사해 왔다.

 

■ 축제의 분위기를 고조시킬 역대급 규모의 개ㆍ폐막작

축제는 20년 역사상 최초로 개ㆍ폐막작 모두 대형작을 초청하며 예년과 다른 규모를 예고했다.

 

축제의 포문을 열 개막작은 프랑스 현대무용단 ‘컴퍼니 딥티크’의 ‘환영(축제의 하루)’이 맡았다. ‘환영(축제의 하루)’은 다수의 시민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입체적인 공간을 구성해 축제가 열리는 안산문화광장을 비현실적이고 마법적인 공간으로 만들 예정이다. 여기에 우아하고 힘찬 발걸음과 역동적인 춤사위를 더해시민을 환상의 공간으로 안내할 것이다.

 

축제의 대미는 프랑스 대표 공연예술단체 ‘레 꼬만도 페르퀴’의 ‘불의 축제’가 장식한다. 불꽃을 음악과 리듬의 중심으로 삼아 관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해 잊지 못할 추억을 안기고 내년 축제를 기약하게 할 예정이다. 한편, 폐막작은 많은 관객이 안전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안산호수공원 중앙광장에서 개최한다.

 

4가지 키워드(#광장, #도시, #숲, #횡단)로 분류된 공연프로그램

공연프로그램은 다양한 관객의 관심사와 취향을 반영하고 ‘모두를 위한 축제’가 되고자 ‘#광장’, ‘#도시’, ‘#숲’, ‘#횡단’ 4가지 키워드를 바탕으로 분류했다.

 

‘#광장’은 축제를 찾은 시민의 마음을 열어 서로 환대하고 함께 호흡한다. 해외 공연으로는 자신을 둘러싼 껍질을 벗어 던지며 최소한의 자신과 마주하는 프랑스 아크로바틱 사이클링 ‘알타 감마’의 ‘최소한의 거짓말’과 두 사람이 서로 밀고 당기며 관계를 쌓아가는 영국 현대무용 듀오 ‘카멜레온’의 ‘푸시’가 내한한다.

 

국내에선 ‘231과 서남재’의 ‘혼둘혼둘’, ‘팀 퍼니스트’의 ‘퍼니스트 코메디 서커스 쇼’,드로잉과 서커스를 결합한 ‘크로키키 브라더스’와 ‘그림광대’의 ‘떠돌이 화가’, ‘바라로프트’의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보이는 것이 아니요’가 방문객을 맞이한다.

 

아울러 전통연희와 전통서커스 등 세대를 아우르는 작품들도 함께한다. 전통줄타기 ‘판줄’과 창작연희인 ‘연희집단 THE광대’의 ‘연희땡쇼’, 한국 전통악기와 서양의 관악기를 더한 마칭밴드 ‘청악’의 ‘로터리 프로젝트’부터 오랫동안 거리에서시민의 애환을 달래왔던 광대 ‘스토리서커스’의 ‘광대의 꿈’, 밸런싱 아티스트 ‘변남석’의 ‘도시의 자연을 중심잡다’까지 다양한 연령과 문화를 가진 시민이 함께공감하고 웃을 수 있는 작품이 준비됐다.

 

‘#도시’는 안산의 드러나지 않은 힘에 주목했다. 지난해 안산국제거리극축제 쇼케이스에서 선보였던 ‘공연창작집단 사람’의 ‘어머니, 당신의 서커스를 보여주오’가완성된 공연으로 안산문화광장을 다시 찾는다. 해외에선 스페인 ‘일렉트리코28’이‘더 프레임’이란 작품으로 안산의 거리를 무대 삼아 즉흥 거리극을 준비하고 프랑스의 현대적 저글링을 선보일 ‘컴퍼니 데프락토’의 ‘껍질’이 공연될 예정이다.

 

국내에선 공식 참가작 공모에 당선된 ‘멜랑콜리 댄스컴퍼니’의 ‘0g(제로그램)’, ‘프로젝트 통’의 ‘기사들’, ‘프로젝트 곳곳’의 ‘노크 안산’, ‘신나는섬’의 ‘빨간풍선’, ‘마스먼트’의 ‘요구’가 저마다의 시선과 예술로 안산의 도시적ㆍ공간적 특성을 반영해 도시를 예술의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한편, ‘프로젝트 곳곳’의 ‘노크 안산’은안산문화광장에서 7km 떨어진 땟골삼거리에서 공연한다.

 

‘#숲’은 인간과 비인간의 공존을 다뤄 기후 위기 시대 우리의 삶을 돌아본다. 나무를 활용해 예술적 메시지와 퍼포먼스를 보여줄 프랑스 ‘컴퍼니 이에토’의 ‘너도밤나무를 위하여’, ‘프로젝트 날다×컴퍼니 인 비보’의 ‘녹색지능’이 안산문화광장을 찾는다. 지난해에 이어 골든빌 사거리 맞은 편에 위치한 64호 공원에서 ‘#숲’을 주제로 ‘팔꿈치의 활동범위’의 ‘오삼으로부터’, ‘64J(줄)’의 ‘목림삼’, ‘소리그물’의 ‘바다와 도시’, ‘리리프로젝트’의 ‘수피나리의 초대×안산’이 관객을 기다린다.

 

마지막으로 ‘#횡단’은 서로를 마주하고 이해함으로써 가로막고 있던 장벽을 허문다. ‘#횡단’ 키워드 특성상 걸으면서 관람하는 이동형 공연이 주로 배치됐다.

 

유쾌한 스페인 브라스밴드인 ‘올웨이즈 드링킹 마칭밴드’의 ‘거리는 우리의 것’, 소리를 내는 은빛 공을 따라 비밀스러운 장소로 이동하는 ‘레이 리’의 ‘모임’, 홀로 헤드폰 속 목소리를 따라 안산의 길거리를 걸으며 도시에 남겨진 흔적과 마주하는 ‘극단 아르펑터’의 ‘워크맨 인 안산’, 청소년이 바라보는 도시의 밤거리를함께 경험하는 ‘마말리안 다이빙 리플렉스’의 ‘십대들과의 밤산책’, 기계신호수가인간을 대체하는 현실에 주목한 블랙코미디 ‘걸작들’의 ‘신호수VS신호수’, 걷는 행위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보는 ‘우주마인드 프로젝트’의 ‘두 발 자유화’가 준비돼있다.

 

안산국제거리극축제만의 특색을 갖춘 기획프로그램

안산국제거리극축제는 축제가 가진 장소성과 공간성을 확장해, 어린이와 청소년을위한 ‘거리예술×어린이’, ‘거리예술×청소년’ 공공공간을 조성한다.

 

‘거리예술×어린이’는 안산문화광장 물의광장에 조성된 어린이를 위한 공공공간이다. 도시를 색다른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는 도시 놀이터와 거대한 호수를 떠올리게 하는 물웅덩이를 조성해 어린이들이 마음 놓고 뛰어놀 수 있는 YES키즈존으로 운영한다. 온 가족이 특별한 추억을 쌓아갈 수 있도록 부모와 아이가함께할 수 있는 놀이, 워크숍 등 참여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또한, 어린이에게 사랑을 받고있는 ‘작은극장H’의 ‘돌맹이찌개’ , ‘광대생각’의 ‘동물 탈놀이 <만보와별별머리>’, ‘별별수다’의 ‘추위를 기다리며’, ‘퍼펫박스’의 ‘요술배낭’, ‘DJ 세포와로키’의 ‘어린이클럽’도 어린이를 만날 준비를 마쳤다.

 

‘거리예술×청소년’은 청소년이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고, 서로의 다양성을 포용하는 연대를 통해 그들의 문화를 자발적으로 만들어 나갈 수 있는 공간이다. 청소년을 위한 공간이지만 청소년 문화에 관심이 많은 모든 세대를 아우를 예정이다. 거울을 테마로 자신과 타인을 비추고 도시의 다양한 현재의 현상과 미래를 들여다보고자 한다. 청소년에게 인기 있는 ‘이짜나언짜나’와 ‘최항석과 부기몬스터’의 밴드콘서트부터 ‘류장현과 친구들’의 ‘샤마나마샤’, ‘64KSANA’의 DJ공연 ‘64개의찰나’가 찾아간다. 아울러, 청소년과 시민이 주체가 되어 참여할 수 있는 ‘공공노래방’, ‘광장막춤’, ‘How To Be’ 등도 구성돼 있다.

 

한편, 거리미술은 미디어아트와 결합한 대형 전시물이 안산문화광장 초입인 골든빌 사거리 방면에 설치된다. 안산시에 자리 잡은 서울예술대학교와 관학 협력을통해 제작한 작품으로 축제의 시작점을 알리는 ‘게이트’를 수행한다. 거리미술은 20주년을 기념한 미디어아트와 조명으로 주목도를 강화할 예정이다.

 

제20회 안산국제거리극축제의 자세한 라인업은 안산국제거리극축제 공식 누리집(홈페이지)을 참고하면 된다. 사전 예약이 필요한 일부 작품의 경우 네이버 예약페이지를통해 지난 5일부터 통합 예매를 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인천시, 톈진시와 질병보건분야 협력 위한 학술교류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