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가족신문

대전시, 월드뮤직그룹 반도(BANDO)‘반도’공연 개최

한반도의 지형적인 특성을 바탕으로 우리음악을 찾아가는 여정!‘반도’

정철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10:04]

대전시, 월드뮤직그룹 반도(BANDO)‘반도’공연 개최

한반도의 지형적인 특성을 바탕으로 우리음악을 찾아가는 여정!‘반도’

정철환 기자 | 입력 : 2024/06/05 [10:04]

 

▲ 월드뮤직그룹 반도(BANDO)‘반도’공연 개최

 

[글로벌가족신문]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이하 국악원)은 월드뮤직그룹 반도(BANDO)의‘반도’공연을 6월 13일 19시 30분 국악원 큰마당에서 연다.

 

이번 공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관하는‘전국풍류자랑’공모사업 선정작이다.

 

월드뮤직그룹“반도 BANDO”는 거문고 연주자 황진아를 중심으로, 기타의 이시문, 색소폰의 김성완, 드럼의 김수준 등 모두 한반도에서 태어났지만 세계 여러나라에서 공부하고 지금은 모두 다시 그 반도에서 음악 활동을 하는 재즈, 실용 음악계 최고의 뮤지션으로 구성된 컨템포러리 음악 그룹이다.

 

공연 반도'BANDO'는‘전통음악이 어디서 왔을까’라는 질문으로 시작하여 바다, 강, 섬, 논, 길 등 한반도가 주는 지형적 특이성과 이에 따라 생겨난 다양한 문화적 특성을 기반으로 우리 음악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여정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에서는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는 세 개의 바다 중 가장 깊고 거친 사나운 파도 소리를 담은 '동해'를 시작으로 두 개의 강이 만나는 경기도 양평에서 자욱했던 안개가 서서히 걷히는 모습을 그려낸 '안개', 제주도 서귀포에서 논을 고를 때 부르던 노래에서 출발한'여름 논', '강, 하류', '강, 상류'를 연주한다.

 

이어서 수천 개의 섬이 있는 한반도 남쪽 어딘가에서 항상 따뜻한 햇살이 비추고 사람들이 열매를 따는 모습을 표현한 '남쪽 섬'에 이어 한반도를 가로세로 지르는 것을 표현한 '길'등을 통해 한반도의 특징을 바탕으로 한 자신들만의 예술세계를 선보인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 관계자는“한국의 지형적 특이성과 문화적 다양성을 기반으로 선보이는 이번 무대를 통해 전통과 현대를 잇는 컨템포러리 음악의 매력을 감상할 수 있는‘반도’공연에 많은 성원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공연 입장료는 R석 2만 원, S석 1만 원이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인터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고 공연 문의는 대전시립연정국악원으로 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인천시, 톈진시와 질병보건분야 협력 위한 학술교류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